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
선택
자동완성
검색어 자동완성
 
  • [사회] 道, 올해 쌀 생산량 지난해比 감소 전망

   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

  • 글쓴이 : 운영자
  • 19.10.04 11:21:00
  • 공감 : 0 / 비공감 : 0
  • 조회: 25

道, 올해 쌀 생산량 지난해比 감소 전망


태풍 영향 등으로 1만3000~1만5000t 감소 예상

쌀 수급엔 문제 없어 급격한 쌀값 하락 없을 듯



경기도와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본부는 태풍 ‘링링’ 등의 영향으로 올해 쌀 생산량이 예년에 비해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.


이 같은 전망은 벼의 개화 후 알곡이 형성되는 등숙기에 발생한 태풍 ‘링링’과 ‘타파’ 등으로 인한 도복피해, 가을장마로 인해 일조시간이 하루 평균 1.4시간씩 감소한 것 때문으로 분석된다.


올해 쌀 예상 수확량은 경기도의 경우 10a당 지난해 500kg 보다 2% 정도 감소된 490kg 가량 될 것으로 도는 내다봤다. 전국 평균도 522kg으로, 지난해 524kg 보다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.


또 벼 재배면적도 정부의 쌀 생산조정을 위해 시행한 ‘논 타작물 재배지원’ 사업 등으로, 경기도는 지난해(7만8000㏊)보다 1400㏊ 감소한 7만6600㏊, 전국은 지난해(73만7000㏊)보다 8000㏊ 줄은 72만9,000㏊이다.


이에 따라 경기미의 경우도 전년보다 1만3000~1만5000t 감소한 37만5000t 내외가 될 것으로 예상되며 전국 쌀 생산량은 6~10만t 감소한 377만~381만t으로 예측된다.


도는 신곡예상수요량을 고려할 경우 올해 쌀 수급은 3만t 부족하거나 1만t 남을 것으로 추정됨에 따라 쌀 수급에는 문제가 없어 수확기 쌀 가격의 급격한 하락은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.


다만 경기도의 경우 수확이 늦은 중만생종 재배가 많아 이달 이후 태풍, 일조 등 기상상황에 따라 당초 생산전망에 영향을 끼칠 수 있어 다소 차이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게 도의 설명이다.



평택·안성교차로 정정화 기자 laputa007@naver.com




Tags :
  •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.
  • 목록으로
  • tweet tweet
  •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글쓴이
로그인